마리화나 판매점 허가 남발 (주정부 자체수입)

이민

마리화나 판매점 허가 남발 (주정부 자체수입)

오락용 마리화나가 합법화되면서 토론토 다운타운가 노스욕 등을 중심으로 마리화나 소매업소가 마치 검버섯처럼 퍼지고 있다.

산술적으로 6개월지 흐른 현재 온주에 700~800여 곳의 업소가 영업 중인 것으로 추산된다.

주정부는 올 가을까지 온주 전역에 업소 1천 곳의 영업을 허용한다는 계획이다.

업소 주변에서 마리화나를 피며 냄새를 풍기는 등 부작용이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바로가기: 한국일보 https://www.koreatimes.net/ArticleViewer/Article/140502
0 Comments
▶▶ Best Seller - 해고당한 여행사 직원의 항공여행 할인받는 노하우! Click here!


Category
▶▶ HotelsCombined - 전세계 호텔 가격 비교하고 할인받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